엔트리 파워볼 언오버 성공담~ 파워볼 구간과 패턴 Ӗ분석

엔트리 파워볼 언오버 성공담~ 파워볼 구간과 패턴 Ӗ분석

욜로를 외치던 청년들이 갑자기 주식투자에 골몰하는 엔트리파워볼 중계 것을 의아해하는 시선도 파워볼엔트리 있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증시 폭락장 때 높은 수익률을 경험한 것이 변화의
계기가 됐다는 해석도 있어요.

돈을 모으는 것보다는 쓰는게 더 재미있고, 열심히 공부한 것에 대한
보상이라는 명분도 좋죠.

저는 욜로가 2010년대 이후 새롭게 나온 문화가 아니라 10대때부터 어른들에게
주입된 메시지였다고 봐요.

밀레니얼 세대는 스스로 돈을 벌고 쓰기 시작한 지가 얼마 안됐잖아요.
부모님 세대의 소비를 보고 배운거에요.

물론 빚내서 투자하는 사람이 있을 수 있죠.
하지만 현상의 가장 극단적인 단면을 끄집어내서 모든 청년 세대가

그럴 것이라 편견을 갖는 건 논의에 도움이 안돼요.
저는 이게 기성세대의 과보호라고 생각해요.

본인 연봉 정도의 목돈을 모아놓지 않은 사람들은 일단‘시드’를 모으며
금융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투자습관을 들여야 할 때거든요.

이때 빚을 내서 투자하다가 운이 좋으면 큰 돈을 벌 수도 있어요.
하지만 이 경험은 좋은 것이 아니라고 생각해요.

밀레니얼이 폭락장을 경험하지 못한 세대라 이전 세대에 비해 위험하게
투자한다는 분석도 있어요. 동의하시나요.

미디어는 청년들을 하나의 단어로 정의하고 트렌드로 다루려는
경향이 있는 것 같아요.

N포세대’나 ‘욜로’, ‘영끌’과 ‘빚투’처럼요.
저는 이 용어들에서 함정이 생길 수 있다고 봐요.”

자본주의에 대한 편견을 걷어내고 돈에 대한 건강한 논의를 시작하려면
예산 내에서 평범하고 행복한 삶을 살려는 사람들’에 주목해야 한다고 했다.

청년들에게는 최소 3000만원의 ‘시드머니’를 모으는 것부터 시작하라고 권했다.
3000만원을 모았을 때부터

사람들이 많이 간과하는 것 중 하나가, 1000만원에서 2000만원을 모으는 것과
1억원에서 1억1000만원을 모으는건 다르다는 것이에요.

돈은 기하급수적으로 불어나고, 자금 규모에 따라 돈을 운용하는
방식은 달라지니까요.

전문가들은 한결같이 말하는 건, “시드머니를 모으는 과정이 제일 재미없다”는거에요.
그 지난한 과정을 서로 위로하면서 함께 가면 좋겠는데….

잘 하고 있다’는 말을 어디서도 못 들어보신 거에요.
저소득자니까 모으기 힘들다고만 할게 아니라,

저소득자도 돈을 모을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이야기해야 돼요.
저소득층 청년들을 위한 정책들도 찾아보면 정말 많거든요.

소득이 적을 땐 ‘돈을 버는 힘’을 기르는 것도 중요해요.
사회초년생때는 이직으로 연봉을 확 키울수있는데 시간이 갈수록 어려워지거든요.”

100만원이 있는 사람과 1억원이 있는 사람이 같은 경기장에서 경쟁하는
이 시장에서, 우리는 각자도생과 자기책임의 윤리를 말할 수 있는 것일까.

그러한 윤리가 옳고 그르냐를 떠나, 우리 세대는 이미 ‘투자는 나의 책임’이라는
명제를 게임의 규칙으로 받아들인 것은 아닐까.

주식투자에는 ‘내가 돈을 번다’는 개인적 의미도 있지만,
주주로서 기업의 의사결정에 참여한다’는 의미도 있잖아요.

eos파워볼엔트리 :베픽파워볼

파워볼게임
파워볼게임